디자인 뉴스
제네시스, 1년간 미쉐린 타이어 무상 교환 서비스 실시..멤버십 강화
Genesis
2018-12-03 데일리카 김현훈 기자
G90

제네시스가 미쉐린 타이어 무상 교환 서비스를 실시한다.

제네시스는 3일 G90 출시 기념으로 ‘미쉐린’과 제휴해 ‘대미지 프리(Damage Free)’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미지 프리 서비스는 제네시스 고객이 미쉐린 타이어를 신규 구매할 경우, 1년간 타이어와 관련된 손상에 대해 무상 교환 혜택을 제공해주는 서비스다.

서비스 대상 차종은 G90, G80, G70, EQ900, 제네시스(BH/DH) 등 제네시스 브랜드 차종이며, 대미지 프리 서비스는 내년 12월까지 운영한다.

대미지 프리 서비스 이용방법은 지정된 미쉐린 서비스 인증 대리점 및 블루핸즈를 통해 본인의 차종에 맞는 타이어를 구매한 후 미쉐린 멤버십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타이어 정품 등록을 하면 된다. 정품 등록하면 타이어 2본 당 '1 Year Damage Free' 쿠폰 1개가 미쉐린 멤버십 애플리케이션에 발송된다.

제네시스 G90

서비스 쿠폰 1개당 1본의 손상된 타이어에 무상 교환 혜택이 제공되며 물리적인 충격 등의 고객 과실로 인한 손상의 경우에도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타이어 구매 후 1년 이내 또는 주행거리 2만km 이내인 경우사용이 가능하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의 출시를 기념해 고객들의 브랜드 만족도 제고를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 마케팅을 통해 제네시스 고객들만을 위한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7일 출시된 G90는 2주만에 6713대 계약됐으며,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별 모델에 따라 3.8 7706만~1억995만원, 3.3T 8099만~1억1388만원, 5.0은 1억1878만원이다.

제네시스 G90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