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90 리무진 출시..가격은 1억5511만원
2019-02-19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제네시스, G90 리무진

고급차 제네시스 G90 리무진이 나왔다.

제네시스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의 리무진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G90 리무진은 기존 세단보다 전장이 290mm 늘어나 더욱 웅장한 외관과 여유로운 뒷좌석 공간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세미 애닐린 가죽시트와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 등 최고급 사양이 적용돼 높은 품격과 안락한 승차감을 강조했다.

G90 리무진의 외관은 크레스트 그릴과 그릴 상단에 크롬 가니쉬를 통해 웅장함 스타일을 지닌다. 아웃사이드 미러 베이스와 언더 커버 크롬 코팅으로 고급감을 더욱 높였다. 제네시스의 시그니쳐 디자인 요소인 쿼드 램프는 브랜드의 독창성을 표현한다.

실내는 B필러가 250mm, 후석도어는 40mm 연장돼 실내공간이 290mm 늘어났다. 동급 최대 수준의 여유로운 공간을 확보했다. 리무진 전용 퀼팅 패턴과 투톤 스티어링 휠, 블루와 브라운 투톤의 리무진 전용 컬러가 추가됐다.

G90 리무진 시트에는 최고급 럭셔리 차량에 사용되는 ‘세미 애닐린 가죽’이 기본 적용돼 한 차원 높은 고급감을 제공하며, 후석 탑승객을 위해 서류나 신문 등 자주 사용하는 책자를 간편하게 보관할 수 있는 ‘매거진 포켓’을 더해 편의성을 높였다.

항공기 1등석 시트처럼 버튼 하나만 누르면 독서와 영상, 시청, 휴식 등 다양한 착좌 모드로 변형이 가능한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는 미끄러짐 없이 부드럽고 안정되게 몸을 감싸는 안락감을 제공한다.

전동식 레그서포트를 포함한 총 18개 방향의 시트 전동 조절 기능으로 머리부터 어깨와 다리까지 신체의 전 부위를 지지할 수 있도록 해 탑승객이 장시간 앉아 있어도 피로하지 않도록 돕는 것도 특징이다.

G90 리무진은 타우 5.0 V8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425마력, 최대토크 53.0kg·m로 동급 최고 수준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7.2km/ℓ 수준이다.

G90 리무진에는 전자식 상시 4륜 구동시스템(AWD) ‘에이치트랙(HTRAC)’을 적용해 동절기 눈길 및 악천후 운전시에 뛰어난 주행 성능을 발휘하며, 고속 주행시 안정감과 부드러운 승차감을 제공하는 '제네시스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GENESIS Adaptive Control Suspension)’이 기본으로 탑재됐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90는 제네시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모델로 고급감을 강화하고 최상의 실내 공간을 완성했다”며 “제네시스 브랜드는 고객의 삶에 긍정적 변화를 만들기 위한 당당한 행보를 펼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G90 리무진은 프레스티지 1개 트림만 단독으로 운영되며 국내 판매 가격은 1억5511만원이다.

제네시스, G90 리무진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