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GLC 쿠페’ 페이스리프트 공개..달라진 점은?
2019-03-20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2019년형 GLC 쿠페 페이스리프트 (출처 벤츠)

메르세데스-벤츠가 19일(현지시각) 2019년형 GLC 쿠페 페이스리프트를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2019년형 GLC 쿠페 페이스리프트 (출처 벤츠)

풀체인지 이전에 부분변경을 입은 2019 GLC 쿠페는 라인업에 마일드-하이브리드 버전을 추가했으며, 약간의 디자인 변화와 함께 새로운 차량 보조시스템을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2019년형 GLC 쿠페 페이스리프트 (출처 벤츠)

2019 GLC 쿠페는 최근 동일하게 페이스리프트를 입은 GLC의 디자인을 이어받았다. 먼저 전방에는 수정된 범퍼와 LED 그래픽이 눈에 띄며, AMG 라인 스타일링 패키지에 제공되는 다이아몬드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됐다. 측면부에는 유선형 루프라인에 맞게 창문도 둥글게 변화했고, A-필러는 보다 뚜렷해졌다. 차량 후방에는 사각형의 크롬 배기팀과 새로운 디퓨져의 모습으로 마감됐고 하단에는 19인치와 옵션형 20인치 휠이 자리잡았다.

메르세데스-벤츠, 2019년형 GLC 쿠페 페이스리프트 (출처 벤츠)

차량 동력원으로는 2.0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과 Euro 6d 인증을 획득한 2.0리터 디젤 엔진이 탑재된다. 새롭게 소개된 EQ 부스트의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GLC200 4 매틱과 GLC300 4 매틱 모델에 적용돼 연비 향상과 CO2 배출량 감소에 기여한다. 디젤 모델인 200d와 220d, 300d는 각각 최대출력 161마력과 191마력, 242마력을 담당하고 가솔린 모델인 GLC200과 GLC300은 각각 최대 207마력과 267마력을 발휘한다. 다이내믹 컨트롤 서스펜션은 어댑티브 댐퍼와 함께 옵션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메르세데스-벤츠, 2019년형 GLC 쿠페 페이스리프트 (출처 벤츠)

2019 GLC 쿠페 객실 내부에는 메르세데스의 최신형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7인치 또는 10.3인치 스크린에 탑재된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조작은 로타리 방식의 다이얼에서 터치패드 방식와 음성인식, 제스쳐 컨트롤 방식으로 바뀌었으며, 계기판에는 12.3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 화면이 적용되었다.

메르세데스-벤츠, 2019년형 GLC 쿠페 페이스리프트 (출처 벤츠)

메르세데스는 신형 GLC 쿠페에 새로운 안전 기능들과 보조 시스템들을 추가했다. 먼저 안전 기능으로는 문을 열 때 빛을 비춰주는 도어램프(door exit warnings)와 능동형 거리조절 및 능동형 스티어링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그리고 교통정체시 작동하는 능동형 차동 장치가 있다. 새로운 보조 기능으로는 트레일러 메뉴버링 어시스트(Trailer manoeuvring assist)가 지원돼 360도 카메라와 함께 트레일러 후진 등 조작을 용이하게 돕는다.

메르세데스-벤츠, 2019년형 GLC 쿠페 페이스리프트 (출처 벤츠)

외관 변화와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추가적인 보조기능들로 새로워진 메르세데스-벤츠 2019 GLC 쿠페는 올해 말 유럽시장을 중심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차량 판매가격은 아직 미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2019년형 GLC 쿠페 페이스리프트 (출처 벤츠)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