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이 하반기 투입 확정한 트래버스·콜로라도..특징은?
2019-03-20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한국지엠이 대형 SUV 트래버스와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의 국내 출시를 확정지었다.

20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오는 28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하는 ‘2019 서울모터쇼’에서는 쉐보레 트래버스, 콜로라도와 함께 풀 사이즈 SUV '타호‘가 공개된다.

올해 국내 출시를 앞둔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는 쉐보레 브랜드의 헤리티지를 담은 모델로, 지난 해 미국 시장에서 두 자릿수 이상의 판매 성장세를 이루며 인기를 입증 받았다. 한국지엠은 오는 하반기부터 두 차종의 판매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트래버스는 지난 1935년 서버번으로 시작된 쉐보레 SUV 헤리티지를 계승한 모델로, 동급에서 가장 긴 전장과 휠베이스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파워트레인은 3.6리터 가솔린 엔진과 9단 자동변속기, 전자식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최고출력은 310마력, 토크는 36.8kg.m이며, 트레일러링 시스템을 기본 적용해 캠핑 카라반을 연결할 수 있는 구성을 갖췄다.

콜로라도는 출시 이수 45만대 이상 판매된 미국 중형 픽업트럭 시장의 베스트셀링 모델로, 프레임바디 구조와 동급 최고출력 및 적재하중을 갖췄다.

엔진은 3.6리터 V6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변속기로 구성된다. 최고출력은 312마력, 토크는 38.2kg.m이며,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과 3.2톤의 견인능력을 갖췄다.

여기에 트레일러 안정성을 위한 능동형 안전 시스템, 하중 조건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주행 모드 등을 적용해 도로 환경에 맞춰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한편, 한국지엠은 트랙스-이쿼녹스-블레이저-트래버스-타호-서버번에 이르는 쉐보레 SUV 라인업 중 두 번째로 큰 모델인 ‘타호’도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한국지엠은 모터쇼를 통해 타호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피고 국내 투입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