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서울모터쇼서 A클래스 세단·GLE 공개 계획..아시아 최초
2019-03-20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GLE

벤츠가 서울모터쇼를 통해 다수의 아시아 프리미어 및 코리아 프리미어 모델을 선보인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오는 28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개막하는 ‘2019 서울모터쇼’에서 GLE와 A클래스 세단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는 한편, 순수 전기차 EQC를 함께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벤츠는 ‘혁신은 멈추지 않는다(Our Innovation Never Stops)’로 설정된 전시 주제를 통해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를 비롯한 신기술을 선보이는 한편, 메르세데스-AMG,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등의 독립된 전시 공간도 구성할 계획이다.

‘2019 서울모터쇼’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A클래스 세단은 A클래스 최초의 세단 형 모델로, MBUX 시스템을 적용해 연결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 외에도 0.22Cd의 공기 역학 성능을 확보했으며, 동급 차종 대비 여유로운 뒷좌석과 트렁크 공간을 갖춘 것도 특징이다.

3세대 GLE도 서울모터쇼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다. 신형 GLE는 최신 주행 보조 시스템,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탑재한 모델로, 48V 시스템 기반의 E-액티브 바디 컨트롤(E-ACTIVE BODY CONTROL)이 세계 최초로 적용되었으며, 주행 모드에 따라 전륜과 후륜에 자유로운 토크 분배가 가능한 완전 가변형 사륜구동 시스템을 탑재하여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A-클래스 세단

EQ 브랜드의 첫 순수 전기차 EQC도 공개된다. EQC는 EQ 브랜드의 디자인 철학 ‘진보한 럭셔리’를 투영한 모델로, 앞 차축과 뒤 차축에 연결된 두 개의 전기모터를 적용, 최고 출력 408마력을 발휘하며, 450km 이상의 주행 거리를 갖춘 점이 특징이다.

벤츠는 이 밖에도 작년 12월 공개된 C클래스 부분변경모델의 가솔린 버전 C200을 비롯한 다수의 국내 최초 공개 모델들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한편, 2019 서울모터쇼는 29일 공식 개막을 시작으로 오는 4월 7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다.

메르세데스-벤츠, 순수전기차 SUV EQC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