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45’ 콘셉트 獨서 공개 계획..포니 연상케하는 외관
2019-08-22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현대차, 45 콘셉트 티저

현대자동차가 다음 달 포니를 오마주한 콘셉트카를 독일에서 공개한다.

22일 현대자동차는 다음 달 1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막하는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를 통해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을 담은 EV 콘셉트카 ‘45’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45는 지난 1970년대에 공개된 현대차 최초의 콘셉트카 ‘포니 쿠페 콘셉트’를 재해석한 모델로,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토대로 제작돼 현대차 디자인의 과거-현재-미래의 연결고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콘셉트카는 전동화를 기반으로 한 개인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의 개념을 담았으며, 이는 고객 중심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진화하고 있는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시작을 보여준다.

현대차는 45의 상세 제원을 다음 달 프랑크푸르트에서 공개할 예정으로, 이 외에도 신형 i10, i10 N라인 및 전기 레이싱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