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차 구매 예정자 35%, “제네시스 사겠다!”..그 이유는?
2021-02-26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제네시스 G80

1년 이내에 프리미엄 차를 사겠다는 구매 예정자 35%는 제네시스를 꼽았다.

26일 컨슈머인사이트(대표 김진국)은 10만 명을 대상으로 한 ‘2020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를 분석한 결과, 1년 내 프리미엄 차를 구매할 계획이 있는 소비자 3명 중 1명은 제네시스를 1순위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제네시스는 구입 의향률 1위였던 메르세데스-벤츠를 짧은 기간에 크게 앞질렀으며, BMW와의 격차는 2배로 벌렸다.

오랫동안 벤츠와 BMW가 주역이었던 국내 프리미엄차 시장의 중심이 제네시스로 넘어갔고, 그 돌풍이 장기화될 것임을 예고해 준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는다.

이번 리서치에서 제네시스를 1순위로 염두에 둔 소비자는 3명 중 1명꼴로 2년 전 5명 중 1명(18.5%)에서 크게 늘었다.

주요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8종(제네시스, 벤츠, BMW, 볼보, 아우디, 포르쉐, 렉서스, 랜드로버) 중 제네시스가 35.3%로 가장 많았고, 벤츠는 21.0%, BMW는 18.3% 순으로 나타났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출범 다음해인 2016년 1순위 구입 의향률 22.5%로 벤츠(23.0%)와 거의 같은 비율로 시장에 진입했다. 이는 제네시스가 탁월한 디자인으로 시장 장악의 첫발을 디딘 때문이라는 말이 나온다.

컨슈머인사이트

제네시스는 이와 함께 2018년에는 신차 대기수요로 18.5%까지 하락했다가 2년 만인 지난해 16.8%포인트 증가하면서 거의 2배로 퀀텀 점프했다. 같은 기간 10%p 감소한 벤츠를 큰 격차로 추월하고, BMW(18.3%)를 더블 스코어에 근접한 차이로 따돌렸다.

또 하나 주목되는 점은 벤츠, BMW 뿐 아니라 볼보, 아우디, 렉서스 등의 브랜드를 1순위로 검토하는 소비자도 대부분 2순위로는 제네시스를 물망에 올리고 있다는 점.

이는 제네시스가 오랫동안 주요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 모두의 공공의 적이었던 벤츠의 자리를 물려 받았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어 볼보 8.0%, 아우디 4.7%, 포르쉐 3.3%, 렉서스 2.5%, 랜드로버 2.0% 순으로 조사됐다. 볼보는 노재팬 일본차 불매운동 직격탄을 맞은 렉서스와 지속적으로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아우디를 제치고 Top4에 진입했다. 포르쉐의 꾸준한 성장, 랜드로버의 하향세도 눈길을 모은다.

이와 함께 지난 1년(2019 하반기~2020 상반기) 프리미엄 자동차를 구입한 고객의 최종 비교 브랜드 경합 관계를 살펴보면, 벤츠-BMW를 비교 후 선택한 경우가 가장 많았고, 벤츠-제네시스, BMW-제네시스는 그 다음 순서였다.

그러나 향후 1년(2020 하반기~2021 상반기) 프리미엄 차 구입 예정자는 제네시스-벤츠, 제네시스-BMW가 각각 1, 2위로 올라선 반면, 벤츠-BMW 경합 비율은 3위로 밀려났다.

조사 직전 1년간 구입자보다 직후 1년 내 구입 예정자의 제네시스 구매심리 강도가 훨씬 강해졌다는 분석이다. 즉 소비자들의 선호는 제네시스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얘기다.

컨슈머인사이트

한편, 김진국 컨슈머인사이트 대표는 “프리미엄 차라고 하면 벤츠를 우선 떠올리던 시대는 저물고 이제는 제네시스부터 올려 놓고 저울질하는 시대가 왔다”며 “더욱이 이는 일시적인 현상이라기보다는 메가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앞으로 상당 기간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제네시스 G80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