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한국시장에 다시 도전장 던진..폭스바겐 파사트 GT
2018-02-21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폭스바겐 파사트 GT

디젤게이트로 한국시장에서 판매가 중단됐던 폭스바겐이 파사트 GT를 통해 재도전에 나서고 있어 주목된다.

파사트는 폭스바겐의 대표적인 중형 세단으로 지난 1973년 출시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220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모델이기도 하다.

신형 파사트 GT는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새롭게 개발된 유럽형 스타일로 디자인과 성능, 안전성, 편의사양 등에서 크게 업그레이드된 모델로 제품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이즈는 기존 모델 대비 휠베이스가 74mm, 뒷좌석 레그룸은 40mm가 늘어나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패밀리 세단으로서의 가치를 발휘한다. 여기에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을 비롯해 트래픽 잼 어시스트, 긴급제동시스템 등은 주행 안전성을 더욱 높인다.

■ 중대형세단 표방하는 디자인 감각

신형 파사트 GT의 디자인은 폭스바겐 브랜드의 디자이너 클라우스 비숍이 맡았는데, 짧은 오버행과 넓고 낮은 차체를 적용한 게 특징이다. 겉모습이 화려한 건 아니지만 우아하면서도 스포티한 감각이 더해졌다. 그런만큼 파사트 GT만의 뚜렷한 색깔이 존재한다.

LED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은 수평으로 설계돼 차체가 더 넓고 낮아보이게 한다. 범퍼도 낮게 세팅됐는데 이는 보행자 안전성을 감안하면서도 도로 위에서의 존재성을 높이기 위한 때문이다.

측면 캐릭터 라인은 도어 핸들 위치에 맞게 설정됐는데, 이는 스포티한 감각을 높여준다. 휠 아치에 라인이 멈춘 것도 눈길을 모은다.

후면에서는 캡이 안쪽으로 쏠려있는 디자인인데, 이는 스포츠카에서처럼 강력한 이미지를 더하기 위함이다. 리어램프는 넓고, 깔끔한 감각으로 디테일하게 처리됐다. 사다리꼴 형상의 리어 리플렉터는 정교한 스타일이다.

실내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스타일로 대시보드는 수평으로 적용됐다. 좌우로 길게 세팅된 크롬 도금 라인과 아날로그 시계를 통해 고급스러움도 묻어난다. 헤드룸과 레그룸은 여유롭다.

폭스바겐, 신형 파사트 GT 4MOTION

■ 스포티한 성능에 뛰어난 연비

파사트 GT는 배기량 1968cc의 2.0 TDI 엔진이 탑재된다. 최고출력은 190마력(3500~4000rpm)이며, 최대토크는 40.8kg.m(1900~3300rpm)의 엔진 파워를 지닌다. 넓은 실용영역에서 꾸준히 파워를 끌어올려준다는 점에서 장점이다.

트랜스미션은 6단 DSG가 결합된다. 두 개의 유압식 클러치로 작동되는 DSG 기어는 빠르고 정확한 변속이 매력적이다. 수동변속기와 비교해 엔진 사양에 따라 연료 효율성이 최대 12% 정도 높다는 게 폭스바겐 측의 설명이다.

파사트 GT에 탑재되는 TDI 엔진은 EA288군에 속하는데, 4기통 엔진의 주요 부품들은 모듈형 디자인으로 적용된다. 연료주입 시스템이나 터보차저, 흡입 매니폴드 안에 통합된 인터쿨러 등 배기 관련 부품도 포함되며,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도 사용된다.

배기가스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산화촉매기(OCC)와 디젤 미립자 필터(DPF)가 배기 컨트롤 부품으로 사용되고, 질소산화물은 NOx 촉매 변환기를 통해 배출량을 낮춘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의 도달 시간은 7.9초 수준이며, 최고속도는 시속 233km를 발휘한다. 공인 연비는 복합 기준으로 15.1km/ℓ(도심 13km/ℓ, 고속 17.2km/ℓ)로 효율성을 높였다.

■ 첨단 기술 적용한 안전 편의사양으로 차별화

신형 파사트 GT에는 MQB 플랫폼을 통해 차체 경량화에 힘썼다. 차체 패널에서는 33kg, 섀시 9kg, 엔진 40kg, 전장계통 3kg 등 기존 모델 대비 총 85kg이 감량됐다. 그러면서도 차체 강도는 더욱 높인 게 특징이다.

여기에 안전성을 위해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운전자 주행보조 시스템이 대거 탑재된 것도 눈에 띈다. 주행중 보행자가 갑자기 나타났을 때 경고와 함께 긴급제동이 가능한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을 비롯해 정체 상태에서도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한 채 정속 주행을 보조해 주는 트래픽 잼 어시스트가 탑재된다.

또 시속 약 160km까지 가능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프론트 어시스트/ 도심 긴급 제동 시스템, 레인 어시스트, 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시스템 등이 전 모델 라인업에 기본으로 장착된다.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해 총 9개의 에어백도 적용됐다.

폭스바겐, 신형 파사트 GT

폭스바겐, 신형 파사트 GT(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