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LA오토쇼서 신형 쏘울 공개..SUV 강조한 디자인 감각
2018-11-29 데일리카 김현훈 기자
기아차 신형 쏘울 EV

기아차가 신형 쏘울을 내놨다.

기아자동차는 28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2018 LA 국제오토쇼’에서 하이테크한 디자인을 적용한 신형 쏘울을 공개했다.

신형 쏘울의 전면부는 가늘고 예리한 전조등과, 양쪽 전조등을 연결함으로 SUV다운 느낌을 살린 게 특징이다. 여기에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Radiator grill)을 적용했다. 측면부는 보닛부터 주유주까지 라인을 넣어 바디의 볼륨감을 드러냈고, 휠아치 라인에 입체감 있게 강조했다. 후면부는 랩 어라운드(Wrap-around) 형태의 입체적인 후미등을 적용해 현대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실내는 ‘소리의 감성적 시각화(Emotional visualization of sound)’를 콘셉트로 일체형으로 디자인된 송풍구와 스피커에서 재생되는 음악의 비트와 연동돼 작동하는 사운드 무드 램프(Sound mood lamp) 등을 적용해 눈길을 모은다.

센터페시아에는 동급 최대 크기인 10.25인치 대형 와이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지도뿐 아니라 음악재생 등 여러 편의 사양을 3분할된 화면으로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기아차, 신형 쏘울 티저

또 기아차 최초로 블루투스 기기 두 개를 동시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멀티커넥션(Bluetooth Multi-Connection)’ 기능이 적용됐다.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를 장착해 주행 편의성까지 높였다는 평가이다.

북미에서는 1.6 터보 엔진(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kg.m)과 2.0 가솔린 엔진(최고출력 152마력 최대토크 19.6kg.m)의 두 가지 파워 트레인으로 운영되며, 1.6 터보 엔진에는 7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사드 쉬햅(Saad Chehab) 기아차 미국 판매 법인 부사장은 “신형 쏘울은 기아차 성장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신형 쏘울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