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공개..스타일 ‘매력’
2019-03-05 데일리카 표민지 기자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출처 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가 5일 2019 제네바국제모터쇼에서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를 선보였다.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는 전기로 접히는 지붕 대신 보닛 아래에 보관할 수 있는 탈착식 탄소섬유 지붕 패널을 장착했다. 이로 인해 SVJ 쿠페보다 무게가 50kg 더 나간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출처 람보르기니)

전후방에 알루미늄 서브프레임이 있는 카본 파이버 모노코크 바디로 제작됐다. 피렐리 P 제로(Pirelli P Zero) 타이어, 경량 알로이 휠, 어댑티브 댐퍼,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등이 특징이다. 더불어 4륜 조향 시스템과 ABS 시스템이 적용됐다.

파워트레인은 SVJ 쿠페와 동일한 6.5리터 자연 흡기 V12 엔진으로 구동되며, 최고출력 760마력 최대토크 73.4kg.m의 파워를 발휘한다.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와 4륜 구동 시스템이 적용돼 0-100km/h까지는 단 2.9초가 걸리며, 0-200km/h까지는 8.8초가 걸린다. 최고 속도는 350km/h이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출처 람보르기니)

또한 람보르기니의 특허 기술인 액티브 에어로다이내믹 시스템(Active aerodynamics system)의 최신 버전이 적용됐다. 이 시스템은 프론트 스포일러, 리어 디퓨저 및 리어 스포일러의 공기 압력을 조정하여 필요할 때 민첩한 핸들링 및 가속 주행에 도움을 준다.

차량 실내에는 버킷 시트, 디지털 계기판,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됐다. 마감은 알칸타라 및 맞춤 가죽으로 제작이 가능하다. 뒤쪽 창문을 지붕과 별도로 열 수 있어 엔진 소음이 실내에서 좀 더 잘 들린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출처 람보르기니)

이번 하반기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가격은 세금 제외 38만 7007유로 (한화 약 4억 9397만원)이다. 생산량은 전 세계 800대로 제한된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출처 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출처 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출처 람보르기니)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