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페이지 공유
가장 아름다운 수퍼카로 페라리 몬자 SP2가 선정된 이유는?
2019-02-07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페라리 몬자(Monza) SP2

페라리 몬자 SP2가 가장 아름다운 수퍼카로 선정됐다.

페라리 브랜드는 페라리 몬자 SP2(Monza SP2)가 34회 파리 국제 자동차 페스티벌(Paris Festival Automobile International)에서 ‘2018년 가장 아름다운 수퍼카’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작년 9월 페라리 몬자 SP1과 함께 공개된 페라리 몬자 SP2는 ’아이코나(Icona)’로 명명된 페라리의 새로운 세그먼트에 속한다.

1950년대 가장 매력적이었던 페라리 경주용 모델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됐다는 게 페라리 측의 설명이다.

페라리 몬자 SP2는 페라리 모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기술 발전을 이룬 차량 요소들과 구현 가능한 최고의 성능이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됐다.

페라리 디자인 센터는 마치 한 번의 드로잉으로 완성한 것과 같은 간결한 디자인을 통해 우아하면서도 미니멀한 형태를 구현해낸 것이 특징이다.

페라리 레이싱 모델의 역동적인 스타일링과 차별화된 깔끔하고 절제된 라인을 선보였으며, 이는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있는 그대로 전달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사람과 자동차가 함께 공존하는 공간으로서의 페라리의 매력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페라리 몬자(Monza) SP2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