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i3 어반 스위트’..미래차의 실내 디자인은 이런 것!
2020-01-03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BMW, i3 Urban Suite

BMW가 이동성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i3 어반 스위트’ 콘셉트카를 공개한다.

BMW는 오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에서 미래 이동성 경험을 위한 혁신적인 접근 방식을 선보인다.

BMW그룹의 핵심 키워드는 ‘#당신의 인식을 바꾸다(#ChangeYourPerception)’라는 해시태그로 요약된다.

BMW는 미래 이동성의 요구 조건을 이해하는 것 뿐 아니라 그에 대한 해답을 찾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BMW는 이번 CES 2020 현장 부스를 통해 전 세계에서 온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현장 체험과 실감나는 시연을 통해 이러한 변화와 능력을 현실적으로 보여준다.

BMW의 CES 2020 하이라이트는 i3 어반 스위트. 지난 7년간 BMW i3는 도심에서의 전기차 운전의 즐거움, 지속 가능성, 커넥티브 드라이브 측면에서 상징적인 역할을 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BMW i3는 프리미엄 콤팩트 세그먼트 부문에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전기차로 등극한 것도 한 이유다.

i3가 어반 스위트

BMW는 이번 CES에서 새롭게 BMW i3 어반 스위트(Urban Suite) 모델을 선보이며, 운전자와 탑승객 각각의 요구에 완벽하게 맞춰진 이동성의 경험을 제공할 복안이다.

BMW i3 어반 스위트는 매력있는 실내 공간을 만들어 내는 것을 목표로 운전석과 대시보드를 제외한 기존 BMW i3의 모든 부분을 완전히 변경했으며, 차량 실내를 편안한 호텔 스위트룸과 같은 느낌으로 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탑승객은 차 안에서 휴식을 하거나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으며, 편안하게 업무에 집중할 수도 있다.

이를 위해 휴식용 발판이 장착된 크고 안락한 카시트, 천장에서 내려오는 스크린, 그리고 개인용 사운드 존(Sound Zone)을 갖추고 있는 점도 특징이다.

BMW i3 어반 스위트는 BMW 그룹의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이동성의 콘셉트를 직접 보여주는 것과 동시에 미래의 고급스러운 이동성은 차량의 크기와 상관이 없다는 것도 명확하게 보여주는 모델이라고 BMW 측은 전했다.

이번 CES를 위해 다수의 일반 BMW i3가 어반 스위트 모델로 개조되어 뮌헨에서 운송됐으며, 라스베이거스 도로 위에서 달리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운전기사가 운전하는 i3 어반 스위트를 타고 원하는 장소로 이동하고 싶다면, 누구나 특별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해 BMW i3 어반 스위트를 호출할 수도 있다.

i3가 어반 스위트

i3가 어반 스위트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