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 디자인, 와일드 바디킷으로 변신한 신형 디펜더 공개..특징은?
2020-09-16 데일리카 김대일 기자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110

랜드로버의 전문 튜닝 브랜드로 잘 알려진 루마 디자인이 신형 디펜더의 와일드 바디킷을 선보였다. 오프로더의 과감한 변신은 언제나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번에도 그렇다.

15일(현지시각) 루마 디자인(Lumma Design)은 신형 랜드로버 디펜더의 와일드 바디킷을 선보였다.현재 개발 중인 것으로 향후 시장에 내놓을 모습 그대로다.

루마 디자인의 바디킷은 언뜻 보기에도 기존보다 훨씬 존재감을 키운 모습이다. 전폭을 약 40mm (1.57 인치)까지 늘려 휠 아치가 기존보다 훨씬 더 커보인다. 전후 펜더를 부풀리면 오프로드의 존재감이 살아나는 것은 다른 브랜드에서도 선택했던 과정이다. 여기에 루마 디자인은 휠 아치에 에어 덕트를 적용해 휠 와류를 정리하는 기능성까지 부여했다.

루마 디자인의 디펜더

루마 디자인이 내놓은 디펜더의 튜닝 소재는 대부분 탄소섬유다. 특히 전면부 그릴과 리모델링 된 범퍼는 새로운 디펜더의 프론트 페시아를 완전히 다른 이미지로 보이도록 만들기에 충분하다.

검정색 탄소섬유 그릴과 어우러진 하단부의 알루미늄 재질의 범퍼 그리고 차체 색상과 조화를 이룬 언더 바디킷까지 갖추어 완전한 자태를 뽐낸다.

랜드로버 디펜더의 기존 모습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듯 보이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많은 수정이 이루어 진 것을 눈치챌 수 있다. 맞춤형 후드 디자인은 기존보다 더 큰 파워돔을 가지고 있다. 범프 가드도 새로운 디자인이며, 그래픽 이미지로는 알 수 없지만 본넷에 에어덕트도 자리매김한 것을 볼 수 있다.

루마 디자인의 디펜더

측면에는 19인치와 20인치 크기의 신규 디자인 휠이 제공되는 것과 함께 록업 패널도 과감한 디자인 변신을 꽤한 것이 눈에 들어온다. 루프라인과 벨트라인을 정확히 가로지르는 컬러 배치도 기존 랜드로버 디펜더와 이질감 없는 튜닝 모습을 보인다.

맞춤형 사이드 스커드, 쿼드 테일 파이프, 신규 범퍼, 리어 엔드가 추가된 루프 패널까지 따져보면 꼼꼼히 이곳 저곳을 티나지 않도록 손댄 모습이 역력히 확인된다. 루마 디자인은 알루미늄 맞춤형 바다 매트를 비롯한 독특한 인테리어 업그레이드도 준비하고 있다.

2021년 상반기 출시된 이 모델은 엔진 및 배기장치 업그레이드 작업까지 예정되어 있다. V8 엔진이 탑재된 랜드로버 디펜더를 기반으로 루마 디자인은 어떤 출력모델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루마 디자인의 디펜더

루마 디자인의 디펜더

루마 디자인의 디펜더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