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 DESIGN AWARD
A
데일리카 뉴스
“3개월 내 10% 감축”..테슬라, 해고 ‘칼춤’에 내부 갈등 수면 위로
집단소송에 성소수자 차별 논란 불거져
2022-06-22 18:13:10 (데일리카 안효문 기자)
테슬라 모델S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대규모 인력 감축을 공식화했다.

22일(현지 시각)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해당 언론사가 개최한 카타르 경제 포럼에 참석한 머스크 CEO는 전체 고용 인원의 3.5%를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대규모 구조조정의 근거는 미국을 포함한 전세계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다.

전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문제로 대두되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0.75%p나 인상한 데 이어 각국 중앙은행들이 금리 인상을 준비 중이다. 물가를 잡기 위한 결정이지만, 이로 인해 올 하반기 이후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이날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40년 만에 최고 수준인 휘발유 가격과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금리인상은 불가피하지만, 이것이 경기침체와 직결되는 건 아니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산업계에선 글로벌 경기침체를 기정사실화하는 모습이다.

일론 머스크의 ‘칼춤’은 이미 시작됐다. 테슬라는 최근 네바다주 소재 배터리 공장에서 직원 500여명을 해고했다. 이 과정에서 최근 해고된 직원 두 명은 회사가 사전 통지 없이 일자리를 빼앗았다며 19일(현지 시각) 미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일론 머스크

성소수자 관련 부당해고 가능성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일렉트릭 등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가 최근 사내 성소수자 커뮤니티 대표와 다양성 및 포괄성 관리 프로그램 관리자를 해고했다. 문제는 해당 해고건을 머스크가 직접 지시했으며, 그가 “성소수자 커뮤니티의 사회적 정의 관련 발언 때문에 시끄럽다”, “성소수자 단체가 시민사회를 망치고 있다” 등의 발언을 한 것이 드러났다는 점이다.

일론 머스크 CEO는 전 직원에게 보낸 사내 메일에서 “우리는 아직 성장 단계이며, 보유 중인 인력이 너무 많다”라며 “고정 급여를 받는 직원들을 중심으로 3개월 내에 정리해고가 진행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테슬라 모델3 양산 공장. 사진 테슬라모터스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