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 DESIGN AWARD
KO
EN
Dailycar News
도로교통공단, 기상정보 기반 교통사고분석 융합시스템 운영..특징은?
2022-01-18 14:30:47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도로교통공단 (기상정보 기반 교통사고분석 융합시스템)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교통사고분석에 기상정보를 접목하여 활용할 수 있는 ‘기상정보 기반 교통사고분석 융합시스템’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도로교통공단이 작년 말 ‘2021년도 기상청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해 3월부터 대전지방기상청과 공동으로 추진해 왔으며, 지난 12월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이들 기관은 공모사업 선정 후, 시범사업으로 대전·세종·충남권역의 교통사고 분석에 적용해 왔으며 시스템을 전국으로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준비 작업을 공동으로 진행해왔다고 공단 측은 전했다.

기상정보 기반 교통사고분석 융합시스템은 도로교통공단에서 수행 중인 교통사고 분석에 기상정보를 접목하여 고도화한 것으로, 도로교통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각종 위험 기상을 수집해 보다 정확한 사고 원인 분석과 선제적인 예방 활동을 가능하게 한다.

이 시스템은 교통사고가 발생된 지점에 대한 정밀한 기상자료 수집과 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 기반의 안개 상세지도 등 다양한 기능이 탑재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또, 기존 시스템과 연계로 월별 안개 발생 현황 등을 누적하여 교통사고 분석 데이터로 활용 가능하다.

기상자료는 전국에서 관측하고 있는 지상기상관측장비 데이터, 기상청 초단기 실황, 천리안위성 2A호에서 제공하는 안개 자료를 활용한다.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은 “기상정보는 교통사고 분석과 예방에 있어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 요소”라며, “기상정보 기반 교통사고분석 융합시스템 구축으로 보다 정밀하고 정확한 교통사고 분석이 가능해 졌으며, 이는 보다 안전한 도로교통 환경 조성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했다.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