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 DESIGN AWARD
KO
EN
Columns
[김필수 칼럼] 현대차의 일본시장 공략..1~2년 뒤 판매 급증한다!
2022-06-27 11:31:53 (김필수 대림대학교 미래자동차학부 교수)
넥쏘 (NEXO)

지난 5월부터 본격적으로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와 수소전기차 넥소가 본격적으로 일본에서 온라인으로 판매되기 시작했다. 올 초부터 현대차의 일본 진출이라는 명제가 화두가 되면서 관심사가 높아질 정도로 의미가 컷기 때문이다.

지난 13년 전 배용준이라는 배우를 홍보대사로 기용하면서 쏘나타, 그랜저 등 여러 모델을 일본에 진출시키면서 참패를 겪은 실패가 있던 만큼 이번에는 이전의 실패를 거듭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철저한 준비를 했다고 할 수 있다.

분명한 것은 진출의 타이밍은 가장 좋은 시기라는 것이고 판매차종도 잘 선정했다는 것이다. 이유는 여러 가지라 할 수 있다.

우선 좁고 복잡한 일본 도로사정을 고려하여 예전의 쏘나타 등 중형 이상을 판매차종으로 하지 않았다는 점, 일본이 가장 늦게 개발, 보급하고 있는 첨단 전기차와 200군데 이상의 수소충전소를 고려하여 수소전기차를 대상으로 판매를 시작하는 점이라 할 수 있다.

특히 내연기관차는 일본의 기술과 함께 성장해온 우리의 기술을 한두 단계 아래로 보는 일본인의 시각을 고려하여 미래차로 선정한 부분은 바람직한 고려할 수 있다. 여기에 비용을 최소로 하여 시승과 서비스점 만을 일본에 두고 온라인 판매를 통한 비용 최소화도 좋은 계획이라 할 수 있었다.

여기에 일본이 가장 뒤져 있는 전기차를 대상으로 하여 보급이 어느 정도 되어 있는 전기충전소와 수소충전소의 인프라를 고려한 부분도 좋은 점이라 할 수 있다. 시기적으로나 기술적 완성도를 고려하여 가장 적기라 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고민도 있다고 할 수 있었다. 우선 한·일간의 관계가 가장 최악의 상황이라는 점, 특히 혐한으로 인한 부정적인 시각이 팽배되어 있어서 좋은 감정을 가지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는 점은 큰 단점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현대차 아이오닉 5

여기에 이전에 한국산 자동차 하면 일본인이 갖는 시각이 이등국민이 만든 낮은 수준의 차라는 막연하고 부정적인 시각도 있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지금이 이러한 시각을 크게 개선시킬 수 있는 기회라 할 수 있는 것이다.

두 달이 된 지금 상태에서 지난달 성적은 그리 좋지 못하다고 할 수 있다. 판매가 약 10여대 수준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결과에 대하여 매우 실망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그리 걱정하지 말라고 언급하고 싶다. 몇 가지 부분을 집고 넘어가도록 하자.

우선 현대차 아이오닉5는 글로벌 시장에서 없어서 못 파는 기종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내노라하는 상을 휩쓸 정도로 완성도가 높고 실제로 시장에서의 인기가 최고라 할 수 있는 모델이고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최고의 품질로 무장되어 있는 모델이다.

실제로 필자도 가장 좋아하는 완성도 높은 차종이다. 실제로 이 차종이 일본에 진출하면서 일본 전문가들의 호평이 이어질 정도로 탄성을 자아냈다고 할 수 있다. 심지어 이러한 차종이 왜 토요타 등에서 생산하지 못하냐는 한탄도 있을 정도라 하겠다. 그러나 실적은 왜 이리 낮은가라는 의문이 들 것이다.

이유는 혐한으로 인한 주변의 부정적인 시각을 고려한다는 것이다. 우리의 사례를 보자, 약 3년 전 일본 제품의 불매운동이 가장 극에 달한 시기에 일본 차량은 국내에서 갖은 시련을 겼었다. 심지어 부산 등지에서는 일본차 테러도 발생할 정도였다.

당시 일본 토요타의 하이브리드차는 최고의 완성도와 인기를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변 눈치로 인하여 구입하지 못한 상황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지금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인기 높은 가성비 좋은 일본차를 구입하고 있고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당시 상황이 그랬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일본은 우리보다 더 하다는 것이다. 원래가 해외 수입차에 대한 배타적인 논리가 커서 지금도 수입차 점유율이 약 5% 수준일 정도로 부정적인 시각이 큰 시장이다. 이 상황에서 혐한이나 한·일 간의 부정적 상황으로 실제 구입하기에는 주변의 눈치가 무서운 것이다.

아이오닉 5

지금은 바람직한 방향으로 우리 전기차 등의 우수성을 알리고 긍정적인 시각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할 수 있다. 머지 않아 한일 간의 정상이 만날 것이고 예전보다는 좋아진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류가 매우 거세게 일고 있어서 겉과 속이 다른 양상도 나타나고 있다. 지금은 일본 전문가들의 긍정적인 인식제고와 일선 시장의 의미 있는 한국차 이미제 제고 등 긍정의 인식이 확대되는 시기라 할 수 있다.

아마도 1~2년 이내에 분명히 판매율 급증이라는 긍정적인 결과가 도출될 것으로 확신한다. 조급한 성과보다는 길게 보는 긴 호흡이 중요한 시기이다. 비용은 최소로 하면서 난공불락이라는 일본 시장을 확실히 개척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그 만큼 일본 시장은 가장 배타적이지만 역시 500만대가 넘는 중요한 시장이라는 것이다. 우리 이웃에 이렇게 큰 시장을 그냥 놔두는 것은 자존심의 문제이고 더욱이 우리가 받은 일본 기술을 되돌려주는 역 기술의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 국산 전기차 기술은 분명히 글로벌 최고 수준이라는 것이다. 좀 더 길게 기다려 보자. 결과는 긍정적으로 다가올 것이다.

아이오닉 5

현대차 넥쏘
[ 관련기사 ]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